[코로나로 피눈물 나는 사람들 ②] 수입 ‘0원' 대구 무용수 2인 "그저 버텨요"

대구 무용수 2인 배수화·김학용, "꿈 접고 다른 길로 간 친구들도 많아"
극한 알바 내몰린 연극배우 3인방에게 100만원 전달

TV매일신문의 온라인 이웃사랑 '코피나'(코로나로 피눈물 나는 사람들) 시리즈 〈1편〉에 출연한 '극한 알바에 내몰린 연극배우 3인방(조정웅·민두성·김상훈)'에게 아름다운 나눔(기부금 100만원)이 전달됐다. '코피 방지' 1호 기부자 1997 빠리 바닷가재 정용화(50) 대표로 결혼식 부조금의 일부를 문화예술인들을 돕기 위해 기부했다.

'코피나' 2편의 주인공은 대구의 무용수 2인(배수화·김학용). 그룹 아나키스트(Group Anarchist)에서 활동하고 있는 둘은 지난해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로 인해 계획된 공연 일정들이 다 취소되거나 미뤄져 수입이 아예 없는 상태다. 때문에 사무실 겸 연습실로 사용하고 있는 공간의 임대료도 팀원 6명이 십시일반 모아서 내고 있다.

배수화 그룹 아타키스트 대표는 "오프라인 공연이 다 취소되어서, 비대면으로 유튜브 생방송 등을 기획하고 있지만 여러 가지 기술적인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주변에 무용을 아예 그만둔 친구들을 보면 더 힘이 빠진다"고 밝혔다. 김학용 그룹 리더 역시 "정부나 지자체 차원에서 코로나19 문화예술 종사자 지원금을 받으면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며 "미래에 대한 불투명성으로 앞날이 걱정이지만 무용에 대한 열정 하나만으로 버티고 있다"고 힘겨워했다.

둘은 "지역에서 특정 소속사나 공공 무용단(시립 또는 도립)에 소속된 무용수들을 제외하면 프리랜서 무용수들은 기댈 곳이 없다"며 "택배 배달이나 알바 등 생계를 위해 무용을 포기하는 사례가 더 많이 생겨나지 않도록 정부 차원의 시스템적인 지원을 해달라"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