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송유정, 꽃다운 나이에 사망…향년 26세

배우 송유정.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송유정. 인스타그램 캡처

탤런트 송유정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26세.

소속사 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는 25일 "송유정이 23일 갑작스럽게 사망했다"라고 밝혔다. 자세한 사망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1994년생인 송유정은 화장품 브랜드 모델로 발탁돼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2013년 MBC 주말드라마 '황금무지개'에 출연했고 MBC '소원을 말해봐', KBS2 '학교 2017'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 활동했다. 각종 CF 모델 활동도 이어갔다.

송유정은 지난해 비, 송강호 등이 소속된 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빈소는 서울의료원 강남분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5일 오후 1시 30분에 엄수된다. 장지는 서울추모공원.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