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루루문화광장서 열린 '행복수성 콘서트' 총 15회, 매회 100명 관람객 참여

6월 10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진행…성공리 마무리

수성구 울루루문화광장에서 열린 '행복수성콘서트'. 수성문화재단 제공 수성구 울루루문화광장에서 열린 '행복수성콘서트'. 수성문화재단 제공

수성못의 새로운 공연 명소 '울루루문화광장'에서 지난 6월 10일부터 이달 15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7시 30분 열린 '행복수성 콘서트'가 총 15회, 매회 100명 내외의 관람객을 맞으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연초부터 전국을 얼어붙게 한 코로나19로 인해 각종 문화행사들이 일체 취소됐지만 수성구는 6월 초부터 대구 구군 중에서는 처음으로 야외상설공연을 시작했다.

지난 2월 대구지역 예술단체 및 개인을 대상으로 상설공연에 참여할 작품을 공모했으며, 클래식(성악, 기악), 연극, 뮤지컬, 무용, 국악, 재즈, 통기타 등 장르에서 실력 있는 36개팀이 선정되었다. 공연비 70% 선 지급을 통해 예술 단체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야외행사를 위해 공연장 소독, 좌석 거리 두기, 객석 뒤 통제선 설치, 출연자 및 관람객 사전 발열 체크 및 명단 작성, 광장 내 마스크 착용 및 음식물 섭취 자제 등 생활 방역을 준수했다.

김대권 수성문화재단 이사장(수성구청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축제나 공연 등 전국의 많은 문화행사들이 줄줄이 취소되는 상황 속에서도 수성구는 예술가와 시민이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무사히 일정을 마친 상설공연이 문화예술계와 시민들을 위로해 줄 수 있는 힐링의 시간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