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자의 아이돌 탐구생활] 아이린이 그렇게 된 원인은 무엇일까

기획사 '공주님 대접'이 키운 갑질

 

레드벨벳의 리더 아이린.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레드벨벳의 리더 아이린.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레드벨벳의 리더 아이린의 갑질을 폭로한 에디터 A씨의 SNS 글. 인터넷 커뮤니티 캡쳐 레드벨벳의 리더 아이린의 갑질을 폭로한 에디터 A씨의 SNS 글. 인터넷 커뮤니티 캡쳐

레드벨벳의 리더 아이린이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한 스타일리스트이자 잡지 에디터 A씨가 지난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아이린의 갑질에 대해 폭로했다.

이 스타일리스트는 "의자에 앉아 서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고 했다. 심지어는 "그가 혀로 날리는 칼침을 끊임없이 맞고서 두 눈에서 맨 눈물이 흘렀다. 니 앞이고 누구 앞이고 쪽팔릴 것도 없이 그냥 눈에서 물이 터져 나왔다"고 했다.

아이린은 이틀 뒤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글을 올렸다.

레드벨벳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도 "아이린은 오늘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였으며,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네티즌들의 반응은 쉽게 가라앉지 않는 분위기다. 심지어 아이린의 레드벨벳 퇴출까지 이야기되는 상황이다. 일부 아이린을 옹호하는 글도 올라오고 있지만 SNS를 비롯한 대부분의 여론은 아이린을 비난하고 있다.

여기서 궁금한 건 '아이린이 원래부터 나쁜 성격이었을까'라는 점이다. 아이린을 옹호하는 몇몇 글이 실제 존재하는 사람이 쓴 사실이라면(이렇게 단서를 다는 이유는 이 글이 조작이라는 '썰'이 있기 때문이다.), 아이린이 연예계 생활을 이어오는 동안 성격이 이기적으로 변한 것이 아닐까라는 추측을 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우연히 유튜브에 화사와 김신영이 함께 출연한 웹 예능 프로그램에서 두 사람이 이런 이야기를 한 걸 봤다. 화사가 "연예계 생활을 하면 나를 위주로 사람이 꾸려지니까 가끔씩은 당연하게 받아들일 때가 있더라"며 "오랫동안 나를 알아왔던 사람을 만나면 그걸 바로 알더라"고 고백하자 김신영도 "사회경험없이 연습생이 되고 그 상황에서 가수활동을 하고 나만 봐주는 사람을 만나게 되면 그게 또 익숙해진다"며 "이를 지적해주는 주변사람들이 있어야 정신이 번쩍 들고 초심을 찾게 된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다.

아이린에게는 데뷔 초의 초심이나 겸손함을 상기시켜줄 수 있는 사람이 없었던 것이 아닐까. 아이린의 주변에 왜 그런 사람이 없었을까. 원래 없었을까, 아니면 있었다가 사라져버린 건 아닐까. SM엔터테인먼트는 왜 아이린이 '안하무인 연예인'으로 변할 때까지 가만히 뒀을까. 아이린의 갑질 폭로를 보면서 나는 이런 의문이 먼저 들었다. 사실 이런 질문은 아이린과 SM엔터테인먼트가 지금이라도 자문해야 할 질문이다. 아이린과 SM엔터테인먼트의 각성을 촉구한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