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감독상도 접수…3관왕 달성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전자랜드에 전시된 TV에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한 봉준호 감독이 각본상을 받는 장면이 생중계되고 있다. '기생충'은 각본상을 비롯해 작품·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로 지명됐다. 연합뉴스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전자랜드에 전시된 TV에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한 봉준호 감독이 각본상을 받는 장면이 생중계되고 있다. '기생충'은 각본상을 비롯해 작품·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로 지명됐다. 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3관왕을 이룩했다.

봉준호 감독은 9일(현지시각) 오후 미국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감독상을 수상했다. 지난 골든글로브에서는 감독상을 놓친 봉준호 감독은 아카데미에서의 감독상 수상으로 아쉬움을 풀게 됐다.

봉준호 감독은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라는 말을 기억하고 있다. 그 말은 마틴 스콜세지가 한 말이었다"며 "마틴 스콜세지 감독과 함께 후보에 오른 것도 영광인데 상을 받게 돼 더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그리고 함께 올라온 다른 감독에게도 영광을 돌리며 "할 수만 있다면 오스카 트로피를 5개로 잘라서 나누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 "내일 아침까지 술을 마실것 같다"는 농담으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