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예천 회룡포서 오는 16일 김가중 사진작가의 '2019회룡포특수테크니컬촬영회' 개최

오브제와 살수차, 영화용 조명 등이 어우러진 드라마틱한 피사체 연출
김가중 작가와 장승 명인 김종흥 작가가 함께 펼친 퍼포먼스 기대

첫눈-최덕환(원광대 사진반교수) 연출, 김가중 작. 한국사진방송 제공 첫눈-최덕환(원광대 사진반교수) 연출, 김가중 작. 한국사진방송 제공

특수테크니컬 퍼포먼스 촬영으로 기발하고 독창적인 작품을 제작하는 사진작가로 유명한 한국사진방송 김가중 대표의 '2019 회룡포특수테크니컬 촬영회'가 16일 오후 2시 경북 예천군 회룡포 백사장에서 열린다.

이번 촬영회는 회룡포 기획(대표 김선엽)이 주최하고 한국사진방송이 주관하며, 김가중 총감독, 윤슬·김영훈 연출로 약 6시간 동안 진행된다.

대한민국 국가명승지 제16호인 회룡포의 아름다운 경관과 드넓은 모래사장을 무대로 전통적이고 토속적인 소재를 이용한 이색적인 작품이 선보일 예정이다.

촬영회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마법처럼 펼쳐질 특수효과다. 소달구지와 지게 등 토속적인 오브제(생활에 쓰이는 갖가지 물건들을 작품에 그대로 이용한 것)와 탱크로리 살수차를 활용해 눈, 비, 안개 상황 등을 연출하고 주로 영화에서 쓰는 조명(18KW HMI)을 밝혀 드라마틱하고 웅장한 피사체를 연출할 계획이다.

촬영회를 주관하는 김 작가는 '논란의 중심에서 예술과 외설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줄타기하는 사진작가'로 알려져 있다.

그를 대표하는 작품은 화성연쇄살인사건과 강원도 산불, 비행기 추락사고 현장 등을 소재로 한 '진짜 가짜뉴스' 다큐누드 시리즈와 인간의 허물이란 '형언하기 어려운 의미인 허물이다'를 주제로 작가 스스로를 희화시킨 '허물벗기' 시리즈 등이 있다.

또 김 작가는 카톨릭전국전 금상과 창원전국전 금상, 서울사진대전 금상, 태백겨울풍경전 금상, 삼성가족사진전 금상 2회, 부천 복사골예술제 금상 등의 수많은 수상 경력을 갖고 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