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꽃쇼 보며 힐링 할래요? '2019 수성못페스티벌'

27~ 29일…음악회, 독서, 예술소품 전시·체험 등 풍성

지난해 수성못 페스티벌 거리예술공연. 수성문화재단 제공 지난해 수성못 페스티벌 거리예술공연. 수성문화재단 제공

 

수성문화재단(이사장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매년 시민들에게 예술체험을 선사하는 수성못페스티벌을 27일(금)~29일(일) 수성못 일대에서 개최한다.

올해 6회째를 맞는 수성못페스티벌은 '함께/쉬다'라는 슬로건 하에 시민들에게 휴식과 힐링이 될 수 있는 축제 공간과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꾸려진다.

첫날인 27일에는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축제의 개막을 축하하기 위해 수성못으로 온다. 70인조 오케스트라와 국내 정상급 성악가들이 출연해 수성못의 아름다운 분수를 배경으로 품격 있는 수상음악회를 선보인다. 그리고 매일밤 모든 공연이 끝나면 수성못 위에 펼쳐지는 아름다운 음악불꽃쇼를 즐길 수 있다.

29일에 진행될 올해 축제의 주제공연 '함께 / 쉬다 - 꿈이 있는 사람들'은 수성못 상화동산을 무대로 예술가와 시민들이 하나 되는 총체극이다. 수성문화재단이 운영하고 있는 예술단체인 수성구여성합창단, TBC수성아트피아소년소녀합창단, 대구MBC교향악단, 수성청소년오케스트라가 총 출동하고, 수성구민들로 구성된 수성하모니합창단 150여명이 참여한다. 여기에 대구가톨릭대학교 무용과 100명의 무용수와 지역을 대표하는 소리꾼 곽동현이 특별 게스트로 함께 한다. 이외에도 일반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행복수성 시민예술가 버스킹'도 3일 동안 수성못 포켓무대에서 비경연으로 열린다.

지난해 수성못 페스티벌 생활예술동아리 공연 지난해 수성못 페스티벌 생활예술동아리 공연

 

올해 축제에서 가장 크게 달라지는 점은 수성못의 관문인 상화동산이 책과 함께 머무는 공간으로 꾸며진다. 상화동산 잔디광장 중앙에는 대형 서가가 들어서고, 잔디밭 곳곳에는 파라솔, 해먹, 텐트 등이 흩어져 있다. 시민들은 그늘 아래 앉을 수도, 피곤하면 다리 뻗고 누울 수도 있다. 또 수성구 3개 구립도서관이 준비하는 축제 속 야외도서관이 차려지고, 동네책방과 지역출판사가 준비하는 특색 있는 북 큐레이션도 꾸며진다.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운문, 산문 글쓰기 백일장과 유아부터 고등학생까지 참여할 수 있는 사생대회도 열린다.

또 수성못 남편산책로에는 새로운 예술의 거리가 마련된다. 예술가들이 직접 만든 예술소품을 들고나와 자신들의 부스를 자기 손으로 개성에 맞게 꾸미고, 작품을 만드는 과정을 보여주기도 하고 시민들이 제작과정을 체험할 수도 있는 예술의 거리, 아트로드가 들어선다. 공모를 통해 선정한 전국의 거리예술가들이 풍선, 비눗방울, 서커스에서부터 민속놀이, 비보이, 난타까지 감동적인 공연을 선물한다. 상화동산에 '찾아가는 메이커실험실'도 마련돼 VR/AR, 3D프린터, 레이저커터, loT, 드론, 로봇 등 4차 산업혁명시대 미래 기술을 체험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