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영화전용관 오오극장 14~17일 개관 4주년 특별전

영화 '할머니의 외출' 장면. 오오극장 제공 영화 '할머니의 외출' 장면. 오오극장 제공

 

영화 '이방인' 장면. 오오극장 제공 영화 '이방인' 장면. 오오극장 제공

 

영화 '혜영, 혜영씨' 장면. 오오극장 제공 영화 '혜영, 혜영씨' 장면. 오오극장 제공

 

독립영화전용관인 오오극장은 개관 4주년을 맞아 2월 14일(목)부터 17일(일)까지 나흘 간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대구 감독들의 독립영화 신작 3편이 공개된다. 16일(토)에는 단편 '맥북이면 다 되지요'로 제15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에서 국내경쟁 대상을 수상한 장병기 감독의 신작 '할머니의 외출'이 상영된다. 17일(일)에는 단편 '나만 없는 집'으로 제16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대상을 수상, 세계 3대 단편영화제인 '클레르몽페랑 국제단편영화제' 국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김현정 감독의 신작 '이방인'이 상영된다. 단편 '혜영'으로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단편경쟁 감독상을 수상한 김용삼 감독의 신작 '혜영, 혜영씨'도 같은 날 선보일 예정이다.

오오극장이 엄선한 2019년이 기대되는 신작 독립영화 4편도 상영한다. 기발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코미디 영화 '오늘도 평화로운'(감독 백승기)을 비롯해 한 편의 시와 같은 영화 '한강에게'(감독 박근영), 영주댐 건설로 인해 물속으로 잠기는 마을의 모습을 기록한 다큐멘터리 영화 '기프실'(감독 문창현)을 선보인다. 또한 프랑스 낭트3대륙 영화제 청년심사위원상에 이어 제22회 탈린블랙나이츠영화제 감독상과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해외에서 먼저 인정받고 있는 영화 '겨울밤에'(감독 장우진)도 상영될 예정이다. '겨울밤에'를 제외한 모든 영화 상영 후에는 감독, 배우를 모시고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된다.

이번 특별전에는 영화전문매체 '씨네21'의 편집위원으로 책, 팟캐스트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영화 평론을 해 오고 있는 김혜리 기자를 초청해 '여성과 영화'를 주제로 최근 여성영화의 위치를 비롯한 영화계의 흐름과 경향에 대한 강연도 열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