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는듯한 더위" 여름 열사병 예방법

갑자기 더워진 날씨로 폭염관련 질환 병원 찾는 환자 급증

 

장마가 지나고 난 후 더욱더 더워진 날씨.

갑자기 더워진 날씨 때문에 폭염관련 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급증했다고 합니다.

폭염으로 인해 발생하는 질환
열부종, 열경련, 열사병 이 중에서도 가장 위험한 질환이 바로 열사병입니다.

열사병과 일사병, 비슷해 보이죠? 어떤 차이점이 있을까요?
일사병 : 일사병이란 고온의 환경에 노출되어 심부 신체의 온도가 섭씨 37도에서 40도 사이로 상승하여 적절한 심박출을 유지할 수 없으나 중추신경계의 이상은 없는 상태
열사병 : 열사병이란 은 심부 체온이 40도 이상이고 중추신경계의 이상소견이 함께 나타남

일사병과 열사병의 차이점
일사병 환자는 피부가 차갑거나 땀이 나 축축하지만 열사병의 경우 피부 온도가 올라가는 경향이 있으므로 환자를 만져서 피부 온도로 일사병과 열사병을 구분할 수 있음
또한 일사병과 증상이 비슷하나 열사병은 의식장애와 다발성 장기손상이 동반될 수 있는 훨씬 위험한 질병입니다.

일사병은 언제 어디서 생길까?
흔히 더운 날 햇볕 아래 야외활동 중에 열사병이 생기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온도가 높고 바람이 잘 통하지 않는 실내에서도 조심해야 합니다.

열사병 예방 방법
하루 중 가장 더운 시간인 오전 11시에서 오후 4시 사이에는 될 수 있는 대로 야외활동을 피하세요.
여름엔 해가 빨리 뜨고 늦게 지기 때문에 될 수 있으면 아침 일찍 오전 6시~ 11시 전에 일을 끝내고 가장 더운 시간에는 낮잠 + 휴식을 오후 4시 이후에 더위가 좀 식으면 7시 정도까지 일을 마무리하시는 것이 도움될 수 있어요.

열사병 예방 방법
여름철엔 땀을 많이 흘리기 때문에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고 되도록 싱겁게 드세요.
땀이 몸 밖으로 배출된다는 것은 몸속의 수분이 배출된다고 볼 수 있는데요.
수분을 제때 보충해주지 못하면 열사병이 쉽게 찾아올 수 있답니다.

열사병 예방 방법
외출 시엔 햇빛을 가릴 수 있는 양산과 모자를 준비해서 햇빛을 가려요.
직사광선을 오랜 시간 바로 쬐게 되면 현기증, 두통이 쉽게 발생할 수 있어요.
꼭 햇빛이 강하게 뜨는 시간이 아니어도 양산과 모자를 꼭 챙겨 외출하세요.

위 카드뉴스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매일신문 디지털 시민기자 이유지

관련기사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