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 김경란 이혼 당시 심경 고백 "41년 만에 아이가 됐다"

출처: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출처: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27일 방송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 방송인 김경란이 이혼에 대한 심경을 고백한다.

이날 방송에서 김경란은 이혼 당시 부모님과 나눴던 대화를 언급했다. 그는 "부모님께 이혼했다는 이야기를 전하자 엄마가 '나는 다 느끼고 있었어, 네가 많이 힘들어 보이는 구나'라고 말하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뒤이어 그는 "이러한 엄마의 위로에 41년 만에 가장 아이가 되었다"며 "두 다리에 힘이 풀려서 걷지도 못할 지경인데, 정말 아이처럼 가족에게 기댔던 시간"이라며 부모님에 대한 애틋함을 전했다.

한편 김경란은 모범생으로 살아왔던 지난날에서 탈피하기 위해, 다른 출연진들로부터 '김프리'라는 예명을 선물 받은 뒤 확 달라진 면모를 보였다.

그는 출연진들과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이상형이 다니엘 헤니라고 거침없이 밝히는가 하면, 한껏 진지한 표정으로 다니엘 헤니에게 '영상 편지'를 보내 웃음을 안겼다. 또한 그는 "기억하실지 모르겠는데 저희 한 번 만났잖아요. 한국에 오시면 '우다사 하우스'에 놀러오세요"라고 말하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솔직당당한 김경란의 이야기는 27일 오후 11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 공개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