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민 삼성 5선발 낙점 "체인지업 기대하세요"

"시즌 5승 목표 기회 잡아 맞더라도 적극적인 승부, 구속도 차츰 끌어올릴 것"

지난 2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연습경기에서 삼성 투수 이승민이 역투 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지난 2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연습경기에서 삼성 투수 이승민이 역투 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 개막 5선발 낙점 소식을 접한 이승민은 "늘 시즌 5승을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그 기회가 왔다. 한 경기 한 경기 집중해 공을 던지면 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보였다.

이승민은 빠른 구속보다는 제구력으로 상대 타자와 승부를 벌이는 타입이다. 그렇기에 지난 동계훈련 기간 제구력 향상에 집중했다. 특히 가장 자신있는 체인지업을 갈고 닦았다.

이승민은 "지난해 퓨처스에선 자신있게 던져 좋은 결과가 나왔는데 1군 무대에선 긴장을 많이 해 제대로 던지지 못했었다. 자신감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지금은 여유도 생겼다"고 했다.

그러면서 "잘해야한다는 마음이 앞서 구석을 노리다보니 볼넷이 많이 나왔다. 올해는 맞더라도 적극적으로 승부해 볼 생각이다"며 "일단 가장 잘하는 것, 자신 있는 것의 능력치를 높인 다음 다음 구속도 차츰 끌어올리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