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육성군 2명 확진…추가 확진자 없어

LG 퓨처스 선수단도 전원 음성…퓨처스 북부리그 경기 전면 취소

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마스크를 쓴 한화 선수와 코칭 스태프들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마스크를 쓴 한화 선수와 코칭 스태프들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한화이글스 퓨처스 선수단 및 관계자 전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전수 조사에서 지난달 31일과 9월 1일 각각 확진 판정을 받은 육성군 선수 2명 외에 추가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화는 최초 확진 된 선수 포함 총 97명이 진단검사를 받았으며, 어제 추가 확진 된 선수까지 2명을 제외한 95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8월 25일과 26일 양일 간 서산구장에서 경기를 치른 LG트윈스 퓨처스 선수단도 앞서 진단검사를 실시했으며, 대상자 61명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더라도 보건 당국의 역학조사에 따라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59명(한화 선수50명, 코칭스태프 7명, 프런트 1명, LG 선수 1명)이 현재 자가격리 중이며, 11~13일 사이 유동적으로 자가격리가 해제될 예정이다. 1군에 합류 후 음성 판정을 받은 한화 선수 2명 역시 대상에 포함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KBO는 안전한 리그 운영을 위해 오는 6일까지 해당 구단이 속한 퓨처스리그 북부리그 경기를 전면 취소하기로 했다. 다수의 선수가 자가격리 대상에 포함된 한화 퓨처스팀은 13일까지 경기를 진행하지 않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