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라이온즈, 키움과 주말 1차전 3대10으로 패배

키움 러셀, 김하성, 허정협에게 각각 홈런 허용

삼성라이온즈 외인 투수 벤 라이블리가 3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키움히어로즈와 경기에서 6회 교체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 외인 투수 벤 라이블리가 3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키움히어로즈와 경기에서 6회 교체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가 전날 5연패를 끊어낸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하고 키움히어로즈에 패했다.

3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키움과 주말 홈 1차전에서 삼성은 3대10으로 졌다.

경기 전 강민호가 오른 어깨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라갔다. 올 시즌 두 번째 부상자 명단 등재다. 강민호 대신 포수 김응민이 1군에 올라왔고, 내야수 김재현도 이날 말소된 외야수 송준석을 대신해 자리했다. 김상수와 이학주의 키스톤 콤비도 잠시 휴업했다. 두 선수 모두 컨디션 관리 차원에서 휴식을 택했다.

이에 따라 이날 삼성 선발 라인업 역시 큰 변화가 있었다. 김지찬(2루수)-구자욱(좌익수)-박해민(중견수)-이원석(1루수)-이성곤(지명타자)-박찬도(우익수)-김호재(3루수)-김민수(포수)-김재현(유격수)로 타순이 구성됐다. 선발 투수는 벤 라이블리가 마운드에 올랐다.

1회 초 키움 첫 공격부터 러셀의 솔로 홈런이 터지면서 선제점을 올렸다. 삼성은 3회 말 선두타자 김호재가 2루타를 친 이후 김민수의 땅볼, 김재현의 안타로 홈인하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여기에 5회 말에도 2사 후 구자욱이 볼넷으로 진출하고 박해민과 이원석의 연속 안타로 1점을 추가하면서 역전했다.

하지만 6회 초 키움은 2사 후 김하성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투수 폭투로 2루까지 진출했고 러셀과 이정후의 연속 안타로 2점을 올렸다. 이후 내리 세 명의 타자가 볼넷을 얻어내 밀어내기 점수까지 올리면서 키움이 다시 리드해갔다.

라이블리는 5.2이닝 4피안타(1피홈런) 5볼넷 2탈삼진 4실점으로 6회를 다 채우지 못하고 이승현과 교체됐다.

7회 초 키움은 김하성의 솔로홈런을 추가했고 9회 초에는 2사 만루 상황, 이정후의 적시타에 김지찬의 수비 실책이 나오면서 3점을 더 추가, 점수차를 크게 벌렸다. 이어진 공격에서 허정협의 2점 쐐기 홈런까지 터졌다.

삼성은 9회 말, 1점을 올렸지만 경기를 뒤집진 못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