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피해' 스포츠업계 400억원 추가 지원

문체부, 경영자금 특별 융자 시행
온라인·비대면 사업 재설계 지원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두산 베어스 선수들이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두산 베어스 선수들이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스포츠업계의 경영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스포츠기업 융자 확대 등 약 400억 원 규모의 추가 지원 대책을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문체부가 지난 4월 실시한 코로나19 스포츠산업 피해현황 긴급 조사에서 스포츠서비스업(84.4%), 스포츠시설업(61.4%), 스포츠용품업(51%) 등 대부분 업종에서 전년 대비 매출액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에 문체부는 우선 기업들의 경영자금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200억 원 규모의 스포츠 융자를 추가 시행한다. 또 민간 체육시설업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비대면 기반 사업 재설계, 융합인력 양성, 콘텐츠 집적・유통을 위한 체제(플랫폼) 구축 등에 55억원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민들의 체육활동을 장려하고 스포츠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1인당 3만 원 상당(총 40만명 규모)의 민간 실내체육시설 이용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스포츠 기업 경영·고용 지원과 중장기 제도 개선도 병행할 방침이다.

한편, 문체부는 지난 3월부터 스포츠기업이 코로나19 피해를 극복할 수 있도록 ▷500억 원 규모의 특별 융자 시행 ▷스포츠기업 지원 사업 대상으로 피해기업 우선 선발 ▷코로나19 통합상담창구 운영 ▷민간체육시설 방역물품 지원(1천500개소) 등 지원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