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도전하는 김광현 "창피하지 않게 잘하고 오겠다"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서 SK 와이번스 김광현이 2년 연속 최고투수상을 받고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서 SK 와이번스 김광현이 2년 연속 최고투수상을 받고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선언한 SK 와이번스 좌완 김광현이 "창피하지 않게 잘하고 돌아오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김광현은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서 2년 연속 최고투수상을 받았다.

올해 김광현은 31경기에 나와 17승 6패 평균자책점 2.51을 기록, 제2의 전성기를 보냈다. 그는 "최고투수상은 내년에 더 잘하는 격려 차원으로 받아들이겠다. 내년에 잘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 자리를 빌려 메이저리그 도전의 기회를 준 사장님, 단장님, 감독님에게 감사드리고 죄송하다. 외적으로 시끄럽게 만든 것 같다. 구단 관계자분들께 죄송한 마음"이라며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도록 가서 열심히 잘하고 오겠다.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하고 가는 것이니 창피하지 않게 잘하고 돌아오겠다"고 다짐했다.

김광현은 2년 뒤인 2021시즌이 끝나야 다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지만, SK 구단의 허락을 받아 빅리그 문을 앞당겨 두드린다.

김광현은 시상식 뒤 "국내 에이전트가 최근 미국 에이전시를 선임했다"며 "특별하게 제가 할 일은 없는 것 같다. 미국에서 오퍼가 들어올 때까지 차분하게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메이저리그를 밟는 게 꿈이자 목표였다"며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가서, 후회 없이 매 경기 한국시리즈라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해서 던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구단을 선택할 때 마이너리그 거부권을 중요한 조건으로 내걸었음을 암시하기도 했다.

그는 "마이너리그에 있으면 의미가 없기에 최대한 기회를 줄 수 있는 팀이 우선"이라며 구체적인 옵션에 대해서는 "내가 원하는 것은 팬들 모두가 알고 있기에 굳이 얘기하지 않아도 알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어느 팀이든, 내셔널리그든 아메리칸리그든 상관없다"면서 "현진이 형과 같은 팀이라면 좋고, 아니면 같은 리그에 있으면 대화도 많이 하고 배우는 데도 도움이 될 것 같다. 현진이 형의 모든 것을 캐내는 거머리가 같은 존재가 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