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허삼영 감독 "이학주 트레이드? 말도 안 되는 소리"

지난 9월 28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연장 10회말 1사 주자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삼성 이학주가 끝내기 2점 홈런을 친 후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9월 28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연장 10회말 1사 주자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삼성 이학주가 끝내기 2점 홈런을 친 후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 허삼영 감독이 내야수 이학주를 트레이드 대상으로 고려하고 있다는 확인되지 않은 소문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일축했다.

24일 한 매체는 야구계 정통한 관계자의 말을 빌려 "지방에 위치한 A구단이 현재 주전 유격수를 트레이드 카드로 활용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모기업과 구단의 운영 기조에 따라 지출이 큰 FA 영입 대신 핵심 전력끼리의 맞교환으로 전력 보강을 계획하고 있다"면서 "이미 한 차례 수도권 B구단의 불펜투수를 원했지만 거절당했다"고 했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여러 정황상 A구단은 삼성이며 주전 유격수는 이학주라고 추측했다.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삼성은 FA 영입에 소극적인데다 최근 몇 년간의 운영 기조가 '효율화'에 초점을 맞췄다는 이유에서다.

아울러 이학주가 트레이드 대상으로 거론되는 건 허삼영 감독과 관계가 좋지 않기 때문이라는 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허삼영 감독은 이날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트레이드 시도는) 말도 안 되는 소리다. 학주에 대해 불만도 전혀 없다. 학주와 아직 같이 야구를 한 적도 없는데 부딪힐 게 있냐"고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전력 보강 고민을 하고 있지만 누구를 트레이드 카드로 먼저 내놓는 건 아니다. 트레이드 시도설은 사실 무근이다"고 말했다.

삼성 관계자 역시 트레이드와 관련해 "우리는 진행한 게 없다"고 잘라 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