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디그롬·셔저…NL 사이영상 '최종 후보 3인'

류현진 평균자책점 전체 1위…2연속 수상 도전하는 디그롬, 월드시리즈 챔피언 투수 셔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류현진이 지난 10월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3차전 2회 중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류현진이 지난 10월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3차전 2회 중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류현진(32)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5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를 나눠 사이영상 및 최우수선수(MVP) 후보 3인을 각각 발표했다.

류현진은 2연속 수상에 도전하는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 월드시리즈 챔피언 투수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와 함께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최종 후보 3명에 선정됐다.

올해 류현진은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7년 연속 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이끌었다. 평균자책점에선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올랐다.

팀의 개막전 선발 투수로 나선 류현진은 생애 첫 올스타에 선정돼 올스타전 내셔널리그 선발투수로 나서기도 했다.

11승 8패 평균자책점 2.43의 성적을 남긴 디그롬은 리그 최다 탈삼진(255개)을 기록했고, 류현진보다 약 22이닝이 많은 204이닝을 소화했다.

셔저는 11승 7패 평균자책점 2.92에 삼진 243개를 잡았다. 다만 투구 이닝은 172⅓이닝에 그쳤다.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최종 후보에는 게릿 콜과 저스틴 벌렌더(이상 휴스턴 애스트로스), 찰리 모턴(탬파베이 레이스)이 선정됐다.

콜은 20승 5패 평균자책점 2.50, 벌렌더는 21승 6패 평균자책점 2.58을 올렸다.

모턴은 이에 미치지 못하는 16승 6패 평균자책점 3.05를 남겼다.

내셔널리그 MVP는 코디 벨린저(다저스)와 앤서니 렌던(워싱턴 내셔널스), 크리스천 옐리치(밀워키 브루어스)가 경쟁하고 아메리칸리그 MVP는 알렉스 브레그먼(휴스턴) 마커스 시미언(오클랜드 애슬레틱스),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이름을 올렸다.

 

사이영상 수상자는 14일, MVP는 15일 발표된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