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파죽의 KS 3연승…우승 코앞에 뒀다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3회초 무사 3루 상황에서 두산 박건우가 투런 홈런을 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3회초 무사 3루 상황에서 두산 박건우가 투런 홈런을 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가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3연승을 내달리며 우승까지 단 1승을 남겨뒀다.

두산은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5대0 완승을 거뒀다.

홈에서 1~2차전을 쓸어담았던 두산은 적지에서도 키움을 완벽히 제압하며 한국시리즈 우승을 코앞에 뒀다.

두산 선발투수 세스 후랭코프는 6이닝 2피안타 4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투수에 이름을 올렸다.

두산은 0대0으로 맞선 3회초 박세혁, 박건우, 오재일을 앞세워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선두타자로 나온 김재호가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이어 등장한 박세혁은 키움 선발투수 제이크 브리검을 공략해 1루수 옆을 뚫은 1타점 3루타를 쳤다.

후속타자 박건우는 무사 3루에서 브리검의 초구를 걷어 올려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때렸다. 박건우의 KS 개인 통산 첫 홈런이었다.

오재일은 이후 2사 1루 상황에서 좌중간을 가르는 1타점 2루타를 쳤다.

두산은 8회초 박세혁의 1타점 적시타를 더해 점수를 5대0으로 만들며 승기를 완전히 가져왔다.

두산의 승리가 확정되면서 후랭코프는 지난해 11월 5일 한국시리즈 2차전을 이어 개인 통산 두 번째 한국시리즈 선발승을 기록했다.

작년에는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6⅔이닝 3실점(1자책)으로 7대3 승리를 견인, 1차전에서 패했던 두산에 시리즈 첫승을 안겼다.

올해 한국시리즈에서 선발투수가 퀄리티 스타트를 달성한 것은 후랭코프가 처음이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