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형 9회 극적인 역전 투런포…한국, 호주 꺾고 청소년야구 동메달

이주형, 4대5로 뒤진 9회초 역전 투런포
한국, 세계청소년선수권 3회 연속 메달

8일 부산 기장군 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WBSC U-18 야구월드컵) 동메달결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에서 6-5로 승리하며 동메달을 확정한 뒤 한국 마무리 투수 소형준이 최준용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부산 기장군 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WBSC U-18 야구월드컵) 동메달결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에서 6-5로 승리하며 동메달을 확정한 뒤 한국 마무리 투수 소형준이 최준용과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부산 기장군 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WBSC U-18 야구월드컵) 동메달결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 9회말 한국 마무리 투수 소형준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부산 기장군 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WBSC U-18 야구월드컵) 동메달결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 9회말 한국 마무리 투수 소형준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부산 기장군 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WBSC U-18 야구월드컵) 동메달결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에서 6-5로 승리하며 동메달을 확정한 뒤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도열해 관중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부산 기장군 현대차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WBSC U-18 야구월드컵) 동메달결정전 한국과 호주의 경기에서 6-5로 승리하며 동메달을 확정한 뒤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도열해 관중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청소년 야구대표팀이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18세 이하)에서 호주를 꺾고 동메달을 차지하며 대회 3회 연속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이성열 감독(유신고)이 이끄는 대표팀은 8일 부산 기장군 현대차 드림볼파크에서 열린 호주와의 3위 결정전에서 이주형의 역전 투런포에 힘입어 6대5로 승리했다.

경남고 이주형은 4대5로 뒤진 9회 초 1사 1루에서 승부를 뒤집는 투런포를 때려내며 한국에 짜릿한 승리를 안겼다.

이로써 한국은 앞서 조별리그에서 0대1 패배를 당한 호주에 설욕하고, 3위로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한국은 2015년 일본 오사카 대회 3위, 2017년 캐나다 선더베이 대회 2위에 이어 3회 연속 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은 1회 박주홍의 1타점 적시타로 선취점을 올렸다. 3회에는 삼성 라이온즈 예비 신인 김지찬이 1타점 적시타 때렸다.

김지찬은 투수 견제 실책을 틈타 2루까지 내달린 뒤 3루 도루 때 포수 송구 실책으로 득점하는 등 빠른 발로 1점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호주는 3회 2사 만루에서 크리스 버크가 싹쓸이 2루타를 뽑아내 승부를 3대3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양 팀이 1점씩을 올리며 4대4로 맞선 8회 호주 솔로몬 매과이어가 1타점 적시타를 때려 역전에 성공했다.

한국은 그러나 9회 1사에서 박시원의 안타에 이어 이주형의 투런포로 6대5 짜릿한 승리를 일궈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