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 윌리엄슨, "쉽지 않았던 삼성행 결정…더 좋은 활약 보여줄 것"

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 타자 맥 윌리엄슨 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 타자 맥 윌리엄슨

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 타자 맥 윌리엄슨의 방망이가 빠르게 뜨거워지고 있다. 대구 땅을 밟자마자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있는 윌리엄슨은 "삼성팬들의 열정적인 응원이 큰 힘이 되고 있다"고 했다.

30일까지 윌리엄슨은 3경기에서 6번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타율 0.364(11타수 4안타) 4타점 3득점을 기록 중이다. 3경기 가운데 2번은 멀티히트를 올렸다. 30일 롯데 자이언츠전에선 팀의 4연승을 견인하는 2타점 결승타를 날렸다.

윌리엄슨은 지난 25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 첫발을 디딘 후 아직 일주일밖에 되지 않았지만 컨디션이 정상 궤도에 올랐다고 했다. 윌리엄슨은 "나날이 컨디션이 좋아지고 있다. 지난 주말과 비교해도 현재 컨디션이 한층 더 좋다"고 자신했다.

한국행은 윌리엄슨에게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윌리엄슨은 "가족, 애인 등과 함께 고민했다. 하지만 지금 시점에 한국에 오는 것이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 한국야구를 알고 싶었고, 고민 끝에 결정을 내렸다"고 했다.

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 타자 맥 윌리엄슨 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 타자 맥 윌리엄슨

윌리엄슨이 적응 과정을 생략한 채 맹타를 휘두르고 있는 데는 '용병 선배'들의 도움도 크다. 윌리엄슨은 "대구에 온 첫날부터 러프와 맥과이어 도움을 받았다. 저녁 식사에 초대받았고 외식도 같이 간다"며 "한국에서 해야 할 것, 하지 말아야 할 것을 배운다"고 했다.

한국에서 반드시 해야 할 것은 '인사'다. 윌리엄슨은 "훈련이나 식사 때 나이가 많은 선수에게 인사를 해야한다고 배웠다. '맛있게 드십시오', '수고하십시오' 등을 말하는데 미국이랑 다른 점이다. 유심히 관찰하고 잘 배우고 있다"고 했다.

남은 시즌 팀에 기여할 수 있는 점에 대해 묻자 윌리엄슨은 "나는 타격이나 수비 등 특정 부분을 매우 잘하진 않지만 전반적으로는 대체로 괜찮다고 생각한다. 삼성이라는 좋은 팀의 팀원이 될 수 있도록 적응하고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