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1차지명, 예상대로 경북고 우완 황동재

삼성 라이온즈가 2020년 신인드래프트 1차지명 선수로 경북고 우완 황동재를 선택했다. 사진은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삼성 유니폼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황동재.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2020년 신인드래프트 1차지명 선수로 경북고 우완 황동재를 선택했다. 사진은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삼성 유니폼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황동재. 삼성 라이온즈 제공

KBO가 2020년 신인드래프트 1차지명 선수 명단을 1일 발표했다. 삼성 라이온즈는 예상대로 경북고 우완 황동재를 선택했다.

삼성이 지명한 황동재는 신장 191㎝, 체중 100㎏의 체격을 갖춘 우완 정통파 투수다. 고교 3년 동안 25경기에 등판, 83이닝을 소화하며 5승 4패 평균자책점 2.82를 기록했다.

삼성에 따르면 황동재의 포심 패스트볼 최고시속은 148㎞다. 변화구는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 스카우트팀 관계자는 "황동재는 전형적인 선발형 투수다. 신체조건이 좋으면서도 부드러움을 함께 갖추고 있다"고 했다. 아직까지 완성형은 아니지만 장래성에 중점을 뒀다는 설명이다.

이어 "황동재는 올해 포심 패스트볼 최고시속 148㎞를 기록했다. 프로에 입단해 체계적인 훈련을 더한다면 150㎞를 던질 잠재력이 충분하다. 향후 삼성 선발투수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황동재는 지명 후 "오래전부터 동경하던 명문 구단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해 영광이다"며 "아직 특별한 목표는 없다. 우선 한 시즌 완주하는 게 목표다. 형들에게 많이 배워서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SK 와이번스는 야탑고 좌완 오원석, 두산 베어스는 성남고 우완 이주엽, 한화 이글스는 북일고 우완 신지후를 지명했다. KIA 타이거즈는 광주제일고 우완 정해영, 롯데 자이언츠는 경남고 우완 최준용, LG 트윈스는 휘문고 우완 이민호를 선택했다.

kt 위즈는 유신고 우완 소형준, NC 다이노스는 마산용마고 우완 김태경을 뽑았다. 키움 히어로즈는 장충고 외야수 박주홍을 택했는데, 이번 1차지명자 가운데 유일하게 투수가 아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