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올해 삼성 FA 5인방, 거취 어떻게 될까?

올해 삼성 FA 5인방, 거취 어떻게 될까?

올 시즌 종료 뒤 두 번째 FA 자격을 취득하는 삼성 윤성환. 삼성 라이온즈 제공 올 시즌 종료 뒤 두 번째 FA 자격을 취득하는 삼성 윤성환.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는 페넌트레이스 종료까지 단 한 경기만을 남겨두고 있다. 가을야구 진출이 사실상 어려워진 가운데 이제 관심은 FA 자격을 취득하는 선수들의 거취에 쏠린다.

10일 삼성에 따르면 FA 자격을 갖춘 선수는 총 5명이다. 투수 윤성환, 외야수 박한이, 내야수 김상수, 손주인, 조동찬이다. KBO는 오는 11월 초 한국시리즈가 끝나면 전 구단의 FA 자격자를 공시한다. 이때 이들 5명이 FA 승인 신청서를 작성, KBO의 최종 승인을 받으면 어느 구단에도 속하지 않는 FA 선수가 된다.

먼저 윤성환은 2014년 4년 80억원에 삼성과 재계약한 이후 두 번째 FA에 도전한다. 그는 이듬해 17승을 올리며 구단의 믿음에 보답하는 듯 했으나 시즌 막바지 원정 도박 파문에 연루되며 세간에 큰 충격을 안겼다. 이후 윤성환은 2016년 11승, 2017년 12승에 그치며 예전 구위를 회복하지 못했고, 올 시즌엔 단 5승만 기록 중이다.

지난해 발목 부상으로 FA 자격을 얻지 못했던 김상수는 '재수' 끝에 FA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기대했던 'FA 로이드'는커녕 올 시즌을 '커리어 로우'로 마감할 위기다. 김상수는 10일 기준 타율 0.261 출루율 0.311 OPS(출루율+장타율) 0.672를 기록 중이다. 이대로 시즌을 마감한다면 데뷔 이후 최악의 성적표를 남길 수밖에 없다.

만 39세인 박한이는 2009년과 2013년에 이어 세 번째로 FA 자격을 취득한다. 올해 박한이는 지난 시즌 부진을 딛고 부활에 성공했다. 10일 기준 박한이는 10홈런 43타점 타율 0.281을 기록 중이다. 출루율은 0.361, OPS는 0.778이다. 팀 내 최고참인 그는 삼성의 여름 대반격을 이끌며 알토란 같은 활약을 선보였다.

이 밖에 조동찬은 두 번째, 손주인은 첫 번째 FA 자격을 취득한다. 그러나 조동찬과 손주인은 타율이 각각 0.222와 0.239에 그쳐 구단과의 협상에서 난항이 예상된다.

한편 삼성의 내년도 예비 FA 선수는 이지영뿐이다. 2020년에는 백정현, 심창민, 이원석, 우규민이 예정돼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