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침수·산사태"…안동 '집중호우'가 할퀴고 간 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