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서 근로자 1700명 줄 때 달성 근로자 2천명 증가

젊은 달서구 급노화…공장 옮겨지자 직원들도 이사
중남구 유출때와 비슷한 전철…달성 신축 아파트 전셋값으로 달서구선 낡은 집밖에 못구해

달서구 30, 40대 인구 유출 가속화 이유 중 하나로 성서산단 기업들의 달성군 이전이 꼽힌다. 사진은 대구 성서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달서구 30, 40대 인구 유출 가속화 이유 중 하나로 성서산단 기업들의 달성군 이전이 꼽힌다. 사진은 대구 성서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 달서구 젊은층의 인구 감소가 두드러지고 있다. 지역 전문가들과 달서구청은 30, 40대와 아동 인구 유출 비중이 유독 높게 나타난 이유로 달성군을 꼽고 있다. 과거 중구·남구·서구 인구 상당수가 성서산단과 배후지역인 성서·월배신도시 조성에 맞춰 달서구로 향한 것과 닮은 꼴이라는 것이다. 높은 집값 등에 부담을 느끼는 젊은 인구가 신도시로 유출되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는 해석이다.

◆"집값, 공장 부지 저렴"…달성군으로 향하는 기업·신혼부부

대구 달서구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A씨는 지난해 결혼하면서 신혼집을 달성군 유가읍에 구했다. 카페와 신혼집을 잇는 테크노폴리스로 덕분에 출퇴근 시간이 20분 정도로 길지 않은 데다 집값은 대구 도심에 비해 훨씬 저렴했기 때문이다.

A씨는 "달성군 유가읍 신축 아파트 전세 가격이 2억원이 채 안 되는데 그 금액으로 원래 살던 달서구 상인동에 살려면 낡은 집밖에 못 구한다"며 "주변 이웃들도 대부분 연령대가 비슷한 신혼부부나 40대 정도"라고 했다.

달서구에서 달성군으로 이전하는 경향은 성서산업단지 내 중소기업에서도 감지되고 있다. 성서산단에 있는 제조업체 B사는 2015년 달성군에 있는 대구국가산업단지에 새 공장을 준공, 전체 제품의 90%가량을 생산하고 있다. 기존에 있던 성서산단 공장에는 생산량을 대폭 축소하고 일부 사무직 인력만 남겼다. 여전히 본사는 성서산단으로 등록돼 있지만 전체 직원의 80% 정도가 달성군으로 출근하면서 달성군의 공장이 사실상의 본사 역할을 하고 있다.

B사는 달서구에 사는 기존 직원들을 위해 통근버스를 운영하고 있지만 달성군으로 이사하려는 직원들에게 이사 비용 일부도 지원하고 있다. B사 대표는 "성서산단이 도심에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그만큼 땅값이 비싼 데다 조성된 지 오래돼 시설도 노후됐다. 생산량을 늘려야 하는 상황에서 도심과 떨어져 있더라도 쾌적하고 넒은 부지가 필요해 달성군으로 오게 됐다"며 "공장을 옮기면서 달성군으로 출근하는 직원의 30% 정도는 집도 함께 옮겼다"고 했다.

한국산업단지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성서 1~4차 산단 근로자는 4만6천990명으로 2018년(4만8천726명)보다 1천700명 이상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달성군 전체 산단 근로자(달성군 다사읍 성서5차첨단산업단지는 제외)는 3만16명으로 2018년(2만8천20명)보다 2천명 가까이 증가했다.

박은희 대구경북연구원 연구위원은 "과거 대구 중구와 남구 인구가 성서산단 및 신도시 조성으로 달서구로 많이 빠져나갔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달서구도 비슷한 전철을 밟고 있는 거 같다"며 "특히 제조업의 경우 서비스업과 달리 일자리가 도시 바깥쪽에 형성되는 경우가 많다. 중소 제조업 비중이 높은 대구의 경우 그 영향도 상대적으로 큰 편"이라고 설명했다.

◆지역 전문가 "청년·출산정책과 50대 이상 일자리 정책 병행해야"

달서구뿐 아니라 인구 유출과 고령화는 대구 전체 문제이기도 하다. 대구에서도 청년들이 순유출되는 반면 50대 이상 인구는 늘면서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통계청 '2019 국내인구이동 통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의 전출인구는 33만6천 명으로 전입인구(31만2천 명)보다 많았다. 1년 새 2만4천 명이 대구를 떠난 셈이다.

지역 전문가들은 인구 이동 사유를 감안할 때 유출 인구 중 상당수가 청년층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대구의 인구이동 사유로는 직업으로 인한 순이동이 –1만5천 명으로 전체의 60%를 차지했고, 주택(–5천500명)과 교육(-2천100명)이 각각 뒤를 이었다.

전문가들은 대구 전체에서 고령화가 가속화하고 있는 만큼 청년 일자리 및 출산 장려정책과 병행해 지역에서 50대 이상 숙련 인력을 활용하는 방법도 모색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박 연구위원은 "대구에는 젊은 시절 수도권에 갔다가 본업에서 은퇴하고 자녀 교육까지 마친 뒤 고향으로 돌아오는 인구가 많은 편"이라며 "이 중 전문인력 비중도 높을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그들이 가진 전문지식을 사회에 환원할 수 있도록 지자체 차원에서 재취업을 지원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