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동선 속여 중·고생 집단감염…이태원 방문 학원강사 고발돼

인천시, "무직, 오후 6시 귀가" 거짓말한 20대 강사 A씨 경찰에 고발

서울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인천지역에 확산하는 가운데 14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한 학원 건물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인천지역에 확산하는 가운데 14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한 학원 건물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에 확진되고도 역학조사에서 직업과 동선을 속인 학원강사가 경찰에 고발됐다. 이 강사로 인해 중·고등학생 등 14명이 추가 확진됐다.

인천시는 14일 학원강사 A(25) 씨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미추홀경찰서에 고발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허위진술로 역학조사를 방해한 인천 102번째 확진환자(A씨)를 고발했다"며 "허위진술로 인해 감염된 학생들이 사전에 격리되지 못하고 지난 주말 지역사회에 고스란히 노출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학원)강사에게서 감염된 학생 2명이 각각 교회 예배에 참여해 교회 내 집단감염으로 번질 수 있는 위험한 상황까지 발생했다"고 우려했다.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코로나19 확진자인 학원강사와 관련된 중고생 확진자들이 다닌 인천 미추홀구에 위치한 한 교회의 14일 오전 모습. 연합뉴스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코로나19 확진자인 학원강사와 관련된 중고생 확진자들이 다닌 인천 미추홀구에 위치한 한 교회의 14일 오전 모습. 연합뉴스

A씨는 지난 2~3일 서울 이태원 킹클럽과 포차(술집) 등을 방문한 뒤 지난 9일 코로나19에 확진됐다. 그는 인천 방역당국 역학조사 초기 자신의 신분을 숨기고 "무직"이라 거짓말했다.

또 "지난 6일 오후 6시에 귀가했다"고 주장했으나 심층 역학조사를 벌인 결과 A씨가 당일 오후 7시부터 11시까지 자신이 다니던 미추홀구 학원에서 강의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날 현재 A씨와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는 중고생 9명과 성인 5명 등 모두 14명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