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사무실 계란 투척·文대통령 비난 글, 40대男 검거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 지역 선거대책위원장인 김부겸 의원이 25일 더불어민주당 대구·경북 지역 선거대책위원장인 김부겸 의원이 25일 "어젯밤 어둠을 틈타 누군가 제 선거사무실에 계란을 투척하고, 우리 당과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을 붙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늦은 밤에 사람이 일하고 있는데 계란을 던진 것은 폭력이다. 분노한다", "앞으로 계란을 던지려거든 저에게 던지시라"며 "이를 악물고 싸우겠다. 코로나에 맞서 끝까지 대구를 지키겠다. 증오의 정치에 맞서 통합의 정치를 외치겠다. 죽어도 물러서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선거사무실 앞 계란 투척 흔적. 연합뉴스

대구 수성구 범어동 소재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선거사무실에 계란을 던지고 문재인 대통령 비난 게시물을 붙인 혐의로 40대 남성 A씨가 25일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어제인 24일 오후 9시 40분쯤 김부겸 의원 선거사무실을 찾아 출입문에 계란을 투척하고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하는 내용의 글을 적은 종이를 붙인 혐의를 받는다.

이 사실이 25일 오전 김부겸 의원 페이스북 및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알려져 화제가 됐다.

이에 경찰은 사건 발생 하루도 안 돼 범인을 붙잡은 것이다. 경찰은 선거사무실 관계자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 CCTV 분석 등을 통해 용의자를 특정, 이날 오후 5시 30분쯤 대구 서구 한 주택에서 A씨를 검거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