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영덕 주민들 "청정지역에 양계장 신축이라니…"

[독자와 함께] 영덕군 영해면 주민 1천400여명, 대구지방환경청에 재심의 촉구
"계사 예정지 부근 멸종위기 수달·삵·담비 등 서식 제대로 반영 않아"
주민들 "주민 만나지도 않았고 현장 조사도 않고 허위 작성" 주장
환경청 "코로나19로 업무 공백이 있어 재심의 여부 등 민원처리 지연"

경북 영덕군 영해면 대리에 양계장 신축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거짓 평가서의 근거로 제시한 양계장 신축예정 부지 인근에서 확인한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 수달의 발자국 사진. 양계장반대대책위 제공 경북 영덕군 영해면 대리에 양계장 신축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거짓 평가서의 근거로 제시한 양계장 신축예정 부지 인근에서 확인한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 수달의 발자국 사진. 양계장반대대책위 제공

 

경북 영덕군 영해면 대리에 양계장 신축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거짓 평가서의 근거로 제시한 양계장 신축예정 부지 인근에서 확인한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 수달의 발자국과 분변 사진 . 양계장반대대책위 제공 경북 영덕군 영해면 대리에 양계장 신축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거짓 평가서의 근거로 제시한 양계장 신축예정 부지 인근에서 확인한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 수달의 발자국과 분변 사진 . 양계장반대대책위 제공

 

"님비가 아닙니다. 제대로 현장 조사도 하지 않고 환경영향평가를 했다고 하니 어떻게 가만히 있겠습니까?"

경북 영덕군 영해면 5개마을 주민 1천400여 명은 연명으로 영해면 대리 2만9천337㎡에 신축 허가를 신청한 닭 20만두 사육 시설에 대해 신축 반대를 하며 대구지방환경청에 이의신청 민원을 최근 제기했다.

주민들이 구성한 양계장신축반대위원회의는 "환경영향평가 용역대행사가 수달이나 삵 등 법정보호종 및 주변생태환경에 대한 현장조사와 탐문조사를 허위로 작성했다. 수백년청정지역에서 살아온 주민들이 이곳 동물과 아침저녁 마주치는데 주민들을 만나지도 않고 현장 확인도 않고 환경평가서를 작성했다"고 했다.

또 "양계장 예정지가 산자락에 있어 계곡을 따라 아랫마을로 수질오염이나 악취 등 우려도 적지 않은데 확인해보니 분뇨처리 계획서 수치가 오락가락 하는 등 이것 역시 허위로 작성했다는 의심을 지울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민들의 민원을 접수한 영덕군도 자체적으로 양계장 예정부지 인근 하천과 계곡에 대한 생태환경조사를 벌여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인 수달의 분뇨와 족적을 확인했다. 또다른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인 삵과 2급인 담비도 다수의 주민들에게 목격됐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영덕군은 주민들의 이의신청과는 별도로 환경평가서가 거짓 또는 부실하게 작성됐다고 판단하고 환경평가서의 충분한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대구지방환경청에 전달한 상태이다.

대구지방환경청 관계자는 "환경영향평가는 용역을 통해 대행한다. 해당 평가서에 대한 이의신청 내용은 검토했다. 주민들이 주장하는 평가서의 허위 또는 부실여부는 심의위원회를 열어 판단해야 하는데 현재 코로나19로 업무가 지연되고 있다"고 했다.

지난 2월 24일 경북 영덕군 영해면 주민들이 영덕군청 마당에서 영해면 대리에 신축예정인 양계장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대호 기자 지난 2월 24일 경북 영덕군 영해면 주민들이 영덕군청 마당에서 영해면 대리에 신축예정인 양계장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김대호 기자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