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구 무단이탈 81세男 코로나19 확진자 붙잡아

대구 중구 병원에서 수성구 집으로 택시 타고 이동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 늘어선 구급차들. 자료사진. 연합뉴스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 늘어선 구급차들. 자료사진. 연합뉴스

11일 대구 중구 동산병원(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무단 이탈, 약 2시간만에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동산병원에 입원해 있던 81세 남성 A씨가 이날 오후 5시 15분쯤 병원 밖으로 벗어났다.

A씨가 무단 이탈한 사실은 1시간이 지난 오후 6시 10분쯤 경찰에 신고됐다.

이에 대구 중부경찰서 신속대응팀 등은 50여분쯤 후인 오후 7시 3분쯤 대구 수성구 파동 노상에서 A씨를 붙잡았고, A씨는 곧장 119구급대에 의해 원래 입원했던 동산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A씨는 택시를 타고 수성구 파동 소재 집으로 향했고, 경찰이 A씨에게 건 전화를 집 앞까지 도착한 택시의 운전기사가 대신 받으면서 A씨의 소재를 확인할 수 있었다.

A씨는 치매 증상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A씨와 접촉한 해당 택시 운전기사를 자가 격리 조치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