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렁이 사육시설?…알고보니 폐기물처리시설"

[독자와 함께] 영덕군 남정면 주민들 잇단 민원 "군은 기준 이하 말만 되풀이"
주민들 "허가 당시 공청회 한번 없었고 단속 방법도 실효성 의문"

지난해 9월 24일 오전 6시30분쯤 경북 영덕군 남정면 폐기물종합재활용업체에서 악취를 품은 희뿌연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주민들은 해당 업체의 악취에 대해 6개월째 영덕군에 근본적인 해결을 요구하며 민원을 제기하고 있다. 독자 제공 지난해 9월 24일 오전 6시30분쯤 경북 영덕군 남정면 폐기물종합재활용업체에서 악취를 품은 희뿌연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주민들은 해당 업체의 악취에 대해 6개월째 영덕군에 근본적인 해결을 요구하며 민원을 제기하고 있다. 독자 제공

 

경북 영덕군 남정면 한 농가 벽에 인근 폐기물재활용업체의 악취 문제를 지적하는 펼침막이 걸려 있다. 김대호 기자 경북 영덕군 남정면 한 농가 벽에 인근 폐기물재활용업체의 악취 문제를 지적하는 펼침막이 걸려 있다. 김대호 기자

"처음 들어설 때 사업주가 지렁이 사육시설이라고 해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막상 가동에 들어가면서 심각한 악취를 배출하는데도 군청은 허가에 문제가 없고 악취도 기준 이하라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경북 영덕군 남정면에 들어선 하수슬러지 활용 폐기물종합재활용업체(부숙토, 지렁이 분변토 생산시설)의 악취로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가동에 들어간 해당 업체는 지난해 여름부터 심각한 악취를 배출, 주민들이 군청에 민원을 제기하기 시작했다.

영덕군은 뒤늦게 일제 점검을 벌여 산림 불법 훼손과 농지·산지 불법전용 등을 적발해 올해 1월 수사당국에 고발했다. 이 업체는 지난해 12월에는 농지에 성토할 수 없는 부숙토를 불법 배출해 적발되기도 했다.

그러나 악취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

영덕군은 지난해 10월부터 세 차례 악취 측정을 했으나 배출 허용기준 이내로 나와 야간 가동 중지, 비날막 설치 등 행정지도를 하는데 그쳤다.

반대대책위까지 만든 주민들은 해당 업체가 들어설 때부터 단추가 잘못 끼워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민들은 반경 500m 이내에 민가와 사찰이 있는데도 주민들의 의견을 듣는 과정은 전혀 없었다는 점을 지적한다. 또 해당 업체가 악취·하수슬러지 침출수와 관련된 적절한 방지시설이나 처리공정이 적정하지 않으데도 영덕군이 허가를 내준 게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주민들은 악취 단속 실효성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한 주민은 "신고를 해도 공무원 오는데 30분, 현장 가는데 20분, 업체 대표 기다리는데 30분이나 걸리니 측정하더라도 악취 농도가 당연히 기준 이하가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영덕군 관계자는 "인·허가 절차에 문제는 없지만 주민 민원이 제기돼 지금까지 8차례 현장 점검·지도를 벌였다. 추가적인 악취 저감대책 마련을 업체에 주문하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