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울진 앞바다에서 어선 끼리 충돌…선원 전원 구조

어선 1척 전복,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어
해양 오염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경북 울진 앞 바다에서 어선 2척이 충돌해 이 중 1대가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울진해양경찰서 제공 경북 울진 앞 바다에서 어선 2척이 충돌해 이 중 1대가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울진해양경찰서 제공

7일 새벽 경북 울진군 후포면 후포항 남동방향 약 36km 앞 해상에서 어선 2척이 충돌해 1척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와 해양 오염사고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울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쯤 어선 A호(29t·승선원 5명)와 어선 B호(7.93t·승선원 6명)가 운항 중 충돌해 B호가 전복됐다.

B호의 승선원 6명은 전복 되기 전 어선 A호에 피신했다.

해경은 사고 현장에 경비함정 3척, 구조대 등을 급파하고 인근 선박에 사고 사실을 알려 항해 주의 및 구조 협조를 요청했다.

사고해역 확인결과 해양오염은 발생하지 않았으나, 전복된 어선 B호에서 기름이 유출될 가능성에 대비해 방제조치 대비 태세를 갖췄다.

또 전복된 어선 B호의 위치를 표시하는 해상 부이를 연결하고, 인근 항해 선박과의 충돌 등 2차 사고를 우려해 안전 관리 중이다.

울진해경은 충돌어선 선장과 선원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