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 대규모 아파트 25m 거리 장례식장 건립 가시화되자 입주민 '결사 반대' 성명

포항자이 아파트 입주민 "장례식장 들어서면 결국엔 국민 기본권인 환경권 침해 뻔해"
장례식장 업체 "장례식장 들어설 수 없는 곳이었다면 소송에서 벌써 패했을 것"
오는 26일 회의 앞둔 포항시 도시계획심의위원회 '이러지도 저러지도' 골머리

18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포항자이아파트 입주자대표회가 장례식장 건립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배형욱 기자 18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포항자이아파트 입주자대표회가 장례식장 건립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배형욱 기자

경북 포항에서 대단지 아파트 인근 장례식장 건립을 두고 입주민과 업체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매일신문 5월 16일 자 6면 등) 지자체가 건축허가를 내줄 가능성이 커지자 입주민들이 반대 성명을 내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포항 남구 효자동 포항자이아파트 입주자대표회는 18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항시 도시계획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가 장례식장 허가를 반대하기를 강력히 요청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심의위는 지난 2월 포항자이아파트와 직선거리로 25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장례식장 부지 건축행위 허가에 대해 1차 회의를 개최했으며, 지난 5월에는 2차 회의를 열었다.

당시 시는 장례식장 업체인 코아홀딩스 측에 교통·주차장·조경·민원 해소방안 협의 등을 내걸며 재심의 결정을 내렸지만, 오는 26일 예정된 3차 회의에선 시기적으로 더 이상 결정을 미룰 수 없는 상황이다.

포항자이아파트 입주민들은 "장례식장이 들어선다면 인근 지역 2만여 가구가 매일 곡소리를 들어가며 출·퇴근과 등·하교를 해야 하고, 교통혼잡에 시달려야 한다"며 "업체는 선진국형 장례식장을 건립해 주민들의 휴식처로 제공하겠다고 하지만 결국에는 국민의 생존권적 기본권인 환경권을 침해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코아홀딩스 관계자는 "무조건 반대를 외치고 있어 안타깝다. 장례식장이 들어설 수 없는 곳이었다면 소송에서 이기지 못했을 것"이라며 "장례식장이 들어선다고 삶의 질이 나빠지고 아파트 가격이 떨어진다는 것도 막연한 주장에 불과하다. 부산 등지에도 도심 장례식장이 있지만 악영향을 미치는 경우는 없다"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