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초 갔다 실종 80대…5일 만에 숨진 채 발견

실종 위치로부터 3㎞ 떨어진 지점서 수색견에 의해 발견돼, 주변 평탄하고 별다른 부상 없어

소방대원들이 6일 대구 달성군 가창면 최정산 일대에서 최근 벌초하러 갔다가 실종된 80대 노인을 수색하는 모습.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소방대원들이 6일 대구 달성군 가창면 최정산 일대에서 최근 벌초하러 갔다가 실종된 80대 노인을 수색하는 모습.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벌초하러 산에 올랐다 실종된 80대 노인이 닷새 만에 주변 계곡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대구 달성경찰서에 따르면 6일 오전 10시 13분쯤 대구 달성군 가창면 주동 최정산 일대 한 계곡에서 실종자 A(82) 씨가 수색견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이곳은 실종 위치로부터 남남동쪽 3㎞가량 떨어진 2부 능선 지점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날 가족을 통해 사망자 신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 신체가 별다른 부상 없이 비교적 깨끗한 모습인 점, 발견 지점 주위가 가파르지 않은 점 등으로 미뤄 A씨 스스로 이동하던 중 낮은 기온 등으로 인해 숨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파악할 방침이다.

A씨는 지난 1일 오전 친동생 등 일행과 함께 조상 묘를 벌초하러 최정산 해발 906m 지점까지 올랐다가 실종됐다.

A씨 일행은 평소 당뇨를 앓던 A씨가 몸이 힘들다는 이유로 자신들을 먼저 올려보냈으나 몇 시간이 지나도 묘소에 도착하지 않자 같은 날 오후 1시 41분쯤 경찰에 실종 신고했다.

경찰과 소방, 군 당국은 실종 당일부터 이날까지 119 특수구조대원, 경찰관, 군인 등 수백 명과 수색견, 수색 헬기를 동원해 수색을 벌여왔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