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여중생 유서 남기고 아파트 추락사

경주 여중생 유서 남기고 아파트 추락사. 자료사진, 매일신문DB 경주 여중생 유서 남기고 아파트 추락사. 자료사진, 매일신문DB

11일 오후 4시 27분쯤 경북 경주시 안강읍 모 아파트 뒤편 도로에서 이 아파트 9층에 사는 중학교 1학년 A(15)양이 떨어져 숨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A양은 '친구들아 미안하다, 먼저 간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양이 자신의 집에서 스스로 뛰어내렸을 것으로 보고 사망 경위 및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AD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