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3분기 성장률 33.1%…실업수당 청구 3월 이후 최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주춤하던 미국 경제의 회복 신호가 잇따라 나왔다.

우선 지난 2분기 폭락했던 미국 국내총생산(GDP)이 3분기에는 반등했다는 소식이다.

미국 상무부는 3분기 국내총생산 증가율이 33.1%(연율)를 기록했다고 밝히면서, 미국 정부가 1947년부터 관련 통계를 집계해 온 이래로 분기 단위에 가장 크게 상승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올해 1분기 성장률이 -5%를 기록하며 6년만에 마이너스 성장을 보였다. 이어 2분기에는 -31.4%로 두 자리수 대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 73년만에 최악의 수치를 작성했다.

이어 한 분기만에 마이너스 성장에서 벗어난 것은 물론, 한 자리수도 아닌 두 자리수의 증가율을 기록한 것이다.

이번에 발표된 33.1%는 속보치이다. 향후 잠정치 및 확정치 발표가 이어지면서 수정될 수 있다.

아울러 같은 날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10월 18~24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75만1천건으로 집계, 지난 3월 이후 가장 낮은 규모라고 설명했다.

그 전 주(79만1천건)와 비교해서는 4만건 감소한 것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