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출연 미 국가안보보좌관 "김정은 상태 모른다"

청와대, 중국 공산당, 러시아 정부도 "특이 상황 없음"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매일신문DB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매일신문DB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1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출연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재 어떤 상태에 있는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고 이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김정은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이같이 밝히면서 "사안이 어떻게 전개될지 봐야 한다"고 밝혔다.

CNN은 이날 익명의 정보원 발언을 인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수술을 받았으며 이후 심각한 위험에 빠진 상태"라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이후 실명을 밝힌 정부 고위 관계자(오브라이언 보좌관)의 말을 빌려서는 초반 보도에서 언급한 '심각한 위험에 빠졌다'는 등의 언급을 물리는 모습이다.

앞서 이날 청와대도 언론에 "현재까지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과 긴밀한 관계인 중국 역시 공산당 대외연락부 관계자가 외신에 "김정은 위원장이 현재 위독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밝힌 상황이다.

아울러 러시아 크렘린궁도 관련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