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코로나19에 108조엔(한화 약 1216조원) 투입"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일본 긴급 경제 대책 사업 규모가 108조엔이라고 밝혔다고 6일 오후 NHK가 보도했다.

이는 6일 환율(100엔=1125.91원) 기준으로 한화 1215조 9828억원이다.

일본 지난해 GDP(국내총생산) 약 554조엔의 20%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아베 총리는 또 "26조엔 규모로 세금과 사회보험료 지불 유예를 실시하고, 어려운 가정이나 소규모 사업자 등에 대해서는 6조엔이 넘는 규모의 현금 급부(給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자민당 측은 "GDP 20% 규모 경제 대책을 준비하고 있는 국가는 세계에서 독일 정도 밖에 없다"며 "하루 빨리 실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