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29번 환자' 진료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폐쇄

응급실 방문 당시 증상 없어, 선별진료 대상 아니야… 해외방문력 없고 접촉도 없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격리된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관계자가 체온측정 등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격리된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관계자가 체온측정 등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이 폐쇄했다.

16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29번째 환자(82세 남성, 한국인)는 전날 심장질환으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 방문했다가 엑스레이 검사에서 폐렴이 확인돼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병원은 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오자 즉시 보건당국에 신고하고서 응급실도 폐쇄했다. 해당 환자는 응급실 방문 당시 발열, 호흡기 증상을 보이지 않아 선별진료 대상에 속하지 않았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29번째 환자는 해외방문력이 없다. 앞서 발생한 국내 확진자와도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