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文대통령에 "후쿠시마 방사성 물질, 한국 100분의1"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4일 중국 청두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현재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배출되는 물에 포함돼 있는 방사성물질의 양은 한국 원전의 배수의 100분의 1이하"라고 말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8일 산케이신문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뒤 한국이 후쿠시마현 수산물을 비롯한 일본산 식품 수입을 금지하고 있는 걸 염두에 두고 과학적인 논의를 요청하는 형태였고, 문 대통령은 반론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의 관련위원회 자료를 인용해 "2016년 우물로부터 배출된 방사성 물질 삼중수소(트리튬)의 양은 연간 약 1300억베크렐이었다"며 "한편 한국의 주요원전인 월성원전은 2016년 액체로 방출한 트리튬의 양이 약 17조베크렐, 약 130배 였다"고 했다.

일본 정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트리튬(삼중수소) 배출량은 연간 약 1천300억 베크렐이었다. 반면 한국의 주요원전인 월성 원전이 같은 해 방출한 트리튬 양이 약 17조 베크벨로, 후쿠시마 원전의 약 130배나 됐다는 것이다.

아베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언급한 "100분의1이하"란 언급은 이 데이터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산케이는 분석했다.

산케이는 또 "후쿠시마 제1원전 주변 해역에 대해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방사능 물질 농도가 상승하지 않고 있고, 세계보건기구(WHO)음료수 가이드라인 범위내에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올 들어 바레인, 콩코, 브루나이 등이 일본산 식품 수입규제조치를 철폐했고, 유럽연합(EU)도 검사증명서가 필요한 지역을 축소했지만, 한국은 일부 방사성물질의 검사를 오히려 강화하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