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북미회담 공식화에 온도차

트럼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미 연방의회에서 열린 신년 국정연설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계획을 발표했다. 한반도 비핵화의 운명을 가를 2차 북미정상회담은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서 악수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미 연방의회에서 열린 신년 국정연설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계획을 발표했다. 한반도 비핵화의 운명을 가를 2차 북미정상회담은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서 악수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공식화한 가운데 정치권은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한목소리로 주문하는 한편 성향에 따라 온도차를 드러내기도 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북미정상회담에 기대감을 비쳤다. 6일 윤호중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에서 "북미회담을 통한 한반도 평화 정착, 북한 핵 문제에 대한 완전한 해결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도 "곧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으로 한반도 평화의 새 봄이 성큼 다가오길 기대한다"고 환영 논평을 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에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반겼다.

반면 한국당은 완전한 비핵화와 안보 공백 최소화를 주문하는 등 우려를 보이며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특위 첫 회의를 소집해 "대화를 통한 비핵화 문제 해결에 대해서는 우리 당도 높게 평가한다"면서도 "비핵화 부분에 대해서는 큰 그림이 나와야 한다. 핵리스트 신고를 비롯해 검증 문제에 이르기까지 큰 그림의 비핵화 논의가 있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도 북한 비핵화의 구체적인 성과를 얻지 못한다면 북한은 핵무기 보유를 고집하고 이에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계속되는 불안한 정세가 장기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어느 때보다 각별히 한미동맹을 굳건하게 유지해야 한다"고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미 정상은 이미 싱가포르에서 70년 적대의 역사를 씻어내는 첫발을 뗀 바 있다"며 "이제 베트남에서 더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진전의 발걸음을 내디뎌주길 바란다"고 환영의 메시지를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