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영철 비밀편지 받고 폼페이오 방북취소…실패 예감"

WP 보도…"트럼프와 폼페이오가 취소 결정 내릴만큼 적대적 내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 계획을 하루 만에 전격 취소한 것은 북한에서 날아온 한 장의 편지 때문이었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의 외교전문 칼럼니스트인 조시 로긴은 이날자 칼럼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폼페이오 방북 취소' 트윗 발표 직전인 지난 24일 오전 폼페이오 장관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으로부터 비밀 편지를 받은 사실을 2명의 행정부 고위관계자로부터 확인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곧바로 백악관으로 가 이 편지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여줬다고 한다.

이 편지는 폼페이오 장관과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방북은 성공하지 못할 것 같다'는 확신을 줬다고 로긴은 밝혔다.

김 부위원장이 보낸 구체적인 메시지가 무엇인지는 확실치 않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이 이번 방북 취소를 결정하기에 충분할 만큼 적대적인 내용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로긴은 그동안 북한 비핵화 대화에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주장해온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대화가 원만하게 이뤄지고 있지 않음을 공개적으로 인정한 것은 일대 전환이라고 지적했다.

로긴은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으로 시작된 북한과의 외교를 완전히 포기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북한 정권이 긍정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을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제재 강화 등을 통해 강력한 대북압박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같은 행정부 관계자들의 편에 서게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방북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과 자산을 신고하고 미국은 종전선언을 하는 '조치 대(對) 조치' 방안을 협상하기 위한 것이었으나, 볼턴 보좌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종전선언을 하는데 반대했다고 여러명의 정부 관계자들이 말했다고 로긴은 전했다.

로긴은 행정부 내부에서 현재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이 어떤 상태인지를 놓고 논의가 분분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행정부 내부에서는 한국의 문재인 정부가 백악관의 찬성 여부와 무관하게 평양과의 관계개선 노력을 강화하는 등 갈수록 독자적으로 행동하려 하는 데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미회담에 관여하는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는 최근 스탠퍼드대 아시아 태평양 연구소의 대니얼 스나이더에게 "한국이 단호하게 나아가려 결심한 상황에 이르렀다. 그들은 더는 우리와 나란히 발맞춰 대응할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며 한국 정부와 함께하는 데 큰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고 로긴은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