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없이 달려요"…日 도쿄서 자율주행 택시 영업실험 나섰다

"택시수요↑ 기사는 부족"…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무인 운행 목표

일본 도쿄에서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택시가 실제로 손님을 태우고 운행하는 실험이 27일 시작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에 근거지를 둔 벤처기업 ZMP와 히노마루(日の丸)교통은 이날 도쿄 도심인 오테마치(大手町)와 롯폰기(六本木) 상업 지구에서 자율주행 택시 시험 운행에 들어갔다.

다음 달 8일까지 진행될 이번 실증실험을 통해 ZMP와 히노마루교통은 자율주행 택시를 실제로 운용하기 위해 보완해야 할 항목과 대책을 도출할 계획이다.

앞서 미국 기업도 여러 차례 도로에서 자율주행 택시 운행을 실험한 적이 있다. 일본에서도 지난 3월 요코하마(橫浜)에서 실험 운행을 한 바 있다.

그러나 자율주행 택시에 실제 승객을 태우고 영업 운전 가능성 등에 대한 검증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세계에서 처음이라고 히노마루교통측은 주장했다.

실증실험에는 센서 등 ZMP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한 미니밴이 투입됐다.

미니밴은 오테마치와 롯폰기 사이 5.3㎞를 하루 4차례 왕복한다.

손님을 태운 뒤 출발하고 정지하거나, 좌·우회전 등을 자동으로 하게 된다. 다만 안전을 위해 실증실험 기간에는 운전자와 보조자가 동승한다.

자율주행 택시를 예약한 뒤 택시 문을 열 거나 요금 지급은 사전에 모집한 승객이 스마트폰에 설치한 전용 앱을 이용해 하게 된다.

요금은 편도 1천500엔(약 1만5천원)이다.

도쿄에서는 택시 기사 부족 현상이 이어지며 택시 가동률 저하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반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 드라이브 등으로 택시 수요는 늘고 있다.

일본 정부와 업계 등이 자율주행 택시 도입에 공을 들이는 것은 이런 수요와 공급 차이를 메우기 위한 것이다.

일본 정부와 도쿄도(東京都), 업계는 도쿄 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까지 운전자와 보조자가 타지 않는 완전한 자율주행 택시를 운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