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 코로나 폐지' 중국, "전 국민 90% 코로나 걸릴 수 있다"

  • 0

8일 중국 베이징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가운데 방역요원들이 입주민이 자가격리 중인 건물을 둘러보는 근무를 시작하기 전 새 보호장비를 지급받고 있다. 중국 정부는 전날 코로나19 감염자에 대해 강제 시설격리가 아닌 자가격리도 허용하는 등의 방역 최적화 조치를 발표했다. 연합뉴스
8일 중국 베이징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가운데 방역요원들이 입주민이 자가격리 중인 건물을 둘러보는 근무를 시작하기 전 새 보호장비를 지급받고 있다. 중국 정부는 전날 코로나19 감염자에 대해 강제 시설격리가 아닌 자가격리도 허용하는 등의 방역 최적화 조치를 발표했다. 연합뉴스

중국이 3년째 유지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포기하는 수순에 접어들었지만, 갑작스러운 방역 완화에 따라 '중국인구의 90%가 코로나 걸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8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중국 방역 당국 소속 전문가인 펑즈젠 전(前) 질병예방통제센터 부주임은 6일 "수학적 계산에 따르면 대규모 감염 충격의 첫 번째 파동이 정점에 도달하면 인구의 감염률이 약 60%에 도달할 것이다. 이후 차츰 안정기로 접어들 것이며 결국 우리 국민의 최종 누적 감염률은 80∼90%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펑 전 부주임은 방역 완화 후 초기에 코로나 유행 정점 관리, 의료 시스템 준비, 고령층 백신 접종 가속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펑 전 부주임의 이 같은 주장은 관영 환구시보 중국청년보 등에도 소개됐다.

같은 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도 "방역 완화로 중국은 이제 바이러스가 인구를 휩쓸 가능성과 의료 체계가 그러한 잠재적 감염 폭증에 준비돼 있는지에 대한 불확실성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홍콩대 바이러스학자 진둥옌 교수는 SCMP에 "중국은 암묵적으로 이미 '제로 코로나' 정책을 버렸다. 그러나 그다음에 무엇을 할 것인지에 대한 매우 분명한 그림은 아직 그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정부가 언제 국경을 재개방할 것인지, 대규모 감염 사태가 예상되는지, 그러한 사태에 준비돼 있는지, 현재의 목표는 사망자와 중증환자를 줄이는 것인지, 코로나 19는 독감처럼 치료할 것인지 등에 대해 대중과 소통을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대중의 혼란이 주요 이슈다. 그것은 바이러스 자체보다 더 심각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중국인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베이징 주민 장샤 씨는 "베이징의 약국들에서는 이미 독감과 코로나 19 치료제가 동났다. 정부가 갑자기 방역 완화를 발표하면서 우리에게 약을 비축할 필요가 없다고 했지만, 우리에게는 최소한의 준비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걱정했다.

앞서 중국 국무원이 7일 발표한 코로나 19 방역 완화 조치에 따르면 14억 중국인이 거의 매일 의무적으로 해야 했던 상시적 전수 유전자증폭(CPR) 검사가 사실상 폐지됐다. 요양원, 보육기관, 의료기관, 초중고교 등 특별한 장소를 제외하고 PCR 검사 음성 확인 절차 없이 출입할 수 있어졌고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다른 도시로 이동할 때마다 의무적으로 해야 했던 '건강 QR코드' 스캔 절차도 폐지했다. 또 확진자를 걸러내고자 특정 지역 주민 전원을 상대로 PCR 검사를 진행하던 것도 없어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