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지금은 '저강도 계엄령' 상태…한동훈이 계엄사령관"

  • 0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8일 전 정권과 민주당을 겨눈 검찰의 수사상황을 언급하며 "지금은 거의 '저강도 계엄령' 상태다"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나와 "역대 어느 정권이 지금처럼 야당 파괴에 나선 적이 있었나. 문재인 전 대통령, 이재명 대표에 대해서 거의 일망타진 수준으로 지금 검찰이 나서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기억을 되돌리면 1980년 5.17 때 전두환 때나 있었던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5.17 이후에 3김을 용공, 비리로 해서 다 잡아가두지 않았나"라고 언급했다.

김 대변인 당시 상황과 현 상황을 빗대어 "그때가 계엄령이라면, 지금은 저강도 계엄령이다. 그때는 군인들이 계엄군이었다면 지금은 검사들이 계엄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는 별 4개 대장들이 계엄사령관을 했다면 지금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계엄사령관 역할을 하면서 계엄군을 지휘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런 상태에서 어떻게 그냥 점잖게만, 차분하게만 싸울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또 자신이 제기한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최근 한 장관이 10억 원 규모의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한 데 대해 "국정감사 때 제가 물어본 게 '술자리에 있었느냐'라는 내용을 물어본 건데, 그게 명예 훼손이 되나 싶다"며 "설사 그게 명예를 훼손했다 할지라도 '그 훼손한 대가가 10억 원까지나 되나' 여기에 대해서는 저도 좀 놀랐다"고 했다.

이어 "이건 개인에 대한 문제 뿐만이 아니라 윤석열 정부가 듣기 싫은 소리, 쓴 소리, 불편한 소리는 형사고소로, 또 돈으로 입을 틀어막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며 "좀 유식한 말로 '전략적 봉쇄 소송'이라고 표현한다. '겁을 줘서 말을 못 하게 하겠다' 이런 거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당 대변인직을 유지하면서 법적 대응을 하는 건 어떻게 보느냐'는 진행자 질의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또 '한 장관에게 사과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도 "그렇다"라고 답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