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검찰 연기지도 형편없어"…남욱 "'발 연기' 송구, 장르가 다큐멘터리"

  • 0

남욱(왼쪽), 이재명. 연합뉴스
남욱(왼쪽), 이재명. 연합뉴스

'대장동'일당으로 지목돼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남욱 씨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발 연기' 지적에 대한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남씨는 7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위례신도시 개발 특혜 의혹 관련 1심 1회 공판에 출석하며 "캐스팅하신 분께서 '발연기'를 지적하셔서 너무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 중앙지검 출석 길에 '남욱이 연기하도록 검찰이 연기 지도를 한 것 아닌가. 검찰의 연출 능력도 참 형편없는 것 같다'는 이 대표의 발언에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남씨는 "근데 이 작품은 영화가 아니고 다큐멘터리"라며 회심의 일격을 가했다.

구속 후 지난달 석방된 남씨는 최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그 측근들에게 불리한 내용의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그는 대장동 사업 민간 지분의 30%를 차지하는 '천화동인 1호'에 대해 "이재명 측 지분이라는 것을 김만배 씨에게 들었다"고 주장해 여론의 주목을 받았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7일 오전 국회 최고위원 회의에서 "제가 전에 검찰이 창작 능력이 형편없다고 말씀드린 바 있는데 지금 보면 연출 능력도 참 형편없는 것 같다. (검찰의) 연출 능력도 낙제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