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한동훈 주거 침입' 더탐사 압수수색…더탐사 "응할 수 없어"

  • 0

경찰 사무실 진입 막는 과정서 몸싸움도

지난 11월 27일 낮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집을 찾아간 '시민언론 더탐사' 취재진. '더탐사' 유튜브 캡처
지난 11월 27일 낮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집을 찾아간 '시민언론 더탐사' 취재진. '더탐사' 유튜브 캡처

한동훈 법무부 장관 주거 침입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7일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이하 더탐사) 압수수색을 시도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경기 남양주시에 있는 더탐사 사무실 등지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하고 동영상 제작 관련 자료 등을 요구했다.

더탐사는 그러나 "언론 자유를 함부로 훼손하려는 정권의 압수수색에 더이상 응할 수 없다"며 압수수색을 거부 중이다.

더탐사 측이 수사관들의 사무실 진입을 막는 과정에서 더탐사 측과 경찰 간 몸싸움이 발생하기도 했다.

경찰은 더탐사 소속 일부 기자에 대해서도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더탐사 취재진은 지난달 27일 오후 1시쯤 한 장관이 거주하는 아파트에 들어가는 장면을 유튜브로 생중계한 바 있다. 해당 영상에는 "강제 수사권은 없지만 일요일에 경찰 수사관들이 갑자기 기습적으로 압수수색한 기자들의 마음이 어떤 것인지 공감해 보라는 차원"이라는 발언이 담겼다.

더탐사 취재진은 한 장관 자택의 현관문 앞에서 여러 차례 초인종을 누르며 "취재 왔다"고 말하고 문 앞에 놓여있는 택배 상자를 살피기도 했다. 한 장관은 이들을 공동주거침입 등 혐의로 고발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