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성서공단 인쇄공장서 큰 불…"대구 전역 분진 예상"

  • 0

직원 3명 연기 마셔 병원 이송…소방대원 2명 진화 작업 중 화상
오전 4시 18분 큰 불 잡혀 현재 잔불 진화 중
달서구 일대와 중·남구까지 분진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7일 오전 0시 56분쯤 대구 달서구 월암동 4층짜리 라벨인쇄 공장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화재 직후 '대응 1단계'를 발령했고, 오전 1시 53분쯤 불길이 인근 공장까지 번질 기미를 보이자 '대응 2단계'로 격상했다. 차량 110대와 328명의 인원이 투입돼 진화작업에 나섰다.

큰 불은 오전 4시 18분쯤 잡혔고, 현재 잔불을 진화 중이다.

이 불로 공장에 있던 공장 직원 4명이 대피했고 이중 3명이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 불길을 잡는 도중 소방대원 2명이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한편 화재가 난 건물이 위치한 성서공단 일대를 포함해 대구지역 곳곳에 분진이 날려 시민들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성서공단 인근 아파트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출근 길에 먼지 같은 게 날려 처음엔 눈인줄 알았다가 자세히 보니 분진이었다. 아이를 키우고 있어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10㎞ 가까이 떨어진 남구나 수성구 등지에서도 차량이 분진으로 뒤덮였다는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이번 화재로 인해 대구 전역에 분진이 예상된다. 안전에 유의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소방당국과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