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리 없는 놈들아, 오늘 길바닥에서 객사할 것"…비조합원 향해 화물연대가 내건 플래카드

  • 0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비조합원의 트레일러 차량에 쇠구슬을 발사한 화물연대가 이번에는 비조합원을 향해 비속어를 섞은 악담을 플래카드로 내걸어 논란이 일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비조합원의 트레일러 차량에 쇠구슬을 발사한 화물연대가 이번에는 비조합원을 향해 비속어를 섞은 악담을 플래카드로 내걸어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화물연대의 플래카드 문구를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화물연대 충남 서부 탱크지회 이름으로 내걸린 플래카드에는 "지금 일하고 있는 의리 없는 XX놈들아. 오늘 길바닥에서 객사할 것이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비조합원을 향한 경고 문구로 풀이된다.

비조합원에 대한 쇠구슬 발사에 이어 이날 플래카드까지 공개되면서 일각에서는 화물연대에 대한 강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처우 개선만 요구해야지 남에게 저주나 퍼부어서는 안된다",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에게 너무 고약한 심보"라며 지적하고 있다.

실제로 비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화물연대의 위법 행위는 수위가 점점 세지고 있다. 화물연대 조합원들은 지난달 26일 부산 강서구에서 운행 중인 트레일러 차량에 쇠구슬을 쏴 차량 유리 등을 파손하고 운전기사에게 상해를 입혔다. 자칫 쇠구슬이 운전기사를 직접 타격했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다.

지난달 29일에는 비조합원 트레일러에 라이터를 던진 조합원이 경찰에 체포되는 등 파업 후 불법행위로 7명의 화물연대 조합원이 검거됐다.

화물연대의 '선 넘는' 행보를 두고 잘 풀리지 않고 있는 파업 상황에 노조원들이 초조함을 느낀 결과라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정부는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를 두고 "북한의 핵 위협과 마찬가지"라며 법과 원칙으로 엄정 대응할 것을 예고하기도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