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문화→파오차이문화'? 구글·네이버 번역기의 '황당' 번역

  • 0

서경덕 교수, '신치문화'로 바뀌도록 사이트에 요청 부탁

김치 관련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김치 관련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구글 번역기(왼쪽)와 네이버 번역기에서 '김장문화'를 입력했을 때 결과. 서경덕 교수 SNS 캡처
구글 번역기(왼쪽)와 네이버 번역기에서 '김장문화'를 입력했을 때 결과. 서경덕 교수 SNS 캡처

구글과 네이버 번역기에서 한국어로 '김장문화'를 입력하면 중국어로 '파오차이문화'(泡菜文化)로 번역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5일 소셜미디어(SNS)에서 "세계인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구글 번역기와 네이버 파파고에서 '김장문화'라는 단어를 넣으면 중국어로 '泡菜文化'라는 결과가 나온다"고 밝혔다.

유네스코는 2013년 12월 5일 함께 김치를 담그고 나누는 우리나라의 '김장문화'를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올린 바 있다.

파오차이는 중국 쓰촨성 지역의 채소 절임 식품을 말한다.

서 교수는 "김치와 파오차이는 엄연히 다른 음식이지만, 중국은 최근 우리의 문화적 아이콘인 김치를 파오차이에서 유래했다고 계속 알리고 있다"며 "이럴수록 우리는 기본적인 김치의 표기와 번역부터 올바르게 고쳐 나가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장문화의 중국어 번역을 '辛奇文化'(신치문화)로 바꿀 수 있도록 구글과 네이버에 요청할 것을 누리꾼들에게 부탁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지침'을 개정하면서 '김치'의 올바른 중국어 표기를 '辛奇'(신치)로 명시했다.

한편, 김치를 신치가 아닌 파오차이로 번역하는 사례가 잇달아 발생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제작한 영상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해 비판이 쏟아졌고 국내 유명 베이커리에서 신제품을 출시하면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