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구속 안타깝다는 文에…국힘 "책임회피 위한 과민반응"

  • 0

하태경 "文, 사법부 판단 존중해야…인정 힘들다면 국정조사 요청하라"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구속에 대한 비판 입장문을 내자 국민의힘이 "책임 회피를 위한 과민 반응"이라고 지적했다.

문 전 대통령은 4일 본인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서훈처럼 오랜 연륜과 경험을 갖춘 신뢰의 자산은 다시 찾기 어렵다. 그런 자산을 꺾어버리다니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혔다.

이에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문 전 대통령이 서 전 실장에 대해 과민하게 반응하는 것은 서 전 실장을 두둔해 어떻게든 자신에 대한 책임을 피하고 싶어서인 것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은 평범한 우리 공무원을 죽음에 이르도록 방치한 것도 모자라, 국가가 나서서 자료를 조작·은폐해 월북 몰이로 규정한 사건"이라며 "문 전 대통령에게 요청한다. 제발 도는 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이 지난 1일 입장문을 내고 해당 사건 수사와 관련, "부디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언급한 점을 겨냥한 것이다.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단장을 맡았던 하태경 의원도 페이스북에 "문 전 대통령은 사법부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 정말로 억울하다 생각해 사법부 판단을 인정하기 힘들다면 국회에 국정조사를 요청하라"며 "유족도 국정조사를 원하고 있다"고 적었다.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에 "문 전 대통령 복심인 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이런 상황에 누가 조국을 위해 헌신하겠나. 참 아둔한 정부'라고 했다. 참 편리한 내로남불 뇌 구조를 가진 사람들답다"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자신들의 당리당략을 위해 국민을 죽음으로 내몬 정권의 부역자들이 할 소리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조국을 위해 헌신한 사람들을 문재인 정권 5년간 '적폐'의 대상으로 몰아 숙청한 사람들이 어디 한두 명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권력에 의해 은폐된 진실을 밝히는 것이 정치보복이고, 권력자가 국민을 죽음으로 내몬 경위를 밝히려 노력하는 정부가 아둔한 정부라면 백번이고 천 번이고 보복하고 아둔해지겠다"며 "문재인 정권은 뿌린대로 거둘 것"이라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