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아레스 나쁜손 복수' 우루과이 발목잡은 가나…韓 16강 진출 지원군

  • 0

가나, 2010년 남아공 대회서 우루과이와 승부차기 끝 8강서 탈락
가나의 아마티 "우리가 16강 갈 수 없다면 우루과이도 막자"

2010 남아공 월드컵 8강전에서 '나쁜 손'으로 가나 득점 막은 수아레스. AFP=연합뉴스
2010 남아공 월드컵 8강전에서 '나쁜 손'으로 가나 득점 막은 수아레스. AFP=연합뉴스

포르투갈을 꺾고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 쾌거를 이룬 한국 축구대표팀의 뜻밖의 조력자가 또 있었다. 우루과이의 발목을 잡아준 가나였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2대 1로 승리를 거뒀다.

승리의 기쁨도 잠시, 국민들은 초조한 마음으로 같은 시간 진행 중이던 가나와 우루과이전의 경기 결과를 기다렸다. 해당 경기 결과에 따라 한국의 16강 진출 여부가 갈렸기 때문.

후반 추가시간까지 0대 2로 끌려가 사실상 16강 진출 가능성이 사라졌던 가나는 16강 진출을 위해 딱 한골이 절실했던 우루과이를 막기 위해 끝까지 물고 늘어졌다.

가나 골키퍼 로런스 아티지기는 골킥 상황에서 여유롭게 시간을 끌었고, 오토 아도 가나 감독은 종료 1분을 남겨두고 선수를 교체했다.

결과적으로 가나가 우루과이에 한골을 더 내주지 않고 0대 2로 패배한 덕분에(?) 한국은 극적으로 16강 진출을 이뤄낼 수 있었다.

가나 선수들과 감독이 한마음 한뜻으로 우루과이의 16강 진출을 저지한 것은 12년전 2010년 남아공 월드컵 당시 우루과이로 인해 4강 꿈이 좌절된 가나의 복수전이었다.

당시 우루과이와 가나의 8강전 경기에서 1대 1로 맞선 연장전 상황, 우루과이의 루이스 수아레스가 가나의 도미니크 아디이아의 헤더를 마치 골키퍼처럼 '나쁜 손'으로 막아냈다.

수아레스가 퇴장당한 뒤 가나의 아사모아 기안이 페널티킥을 실축했고, 결국 우루과이는 승부차기 끝에 가나를 누르고 4강에 올랐다.

나나 아쿠포아도 가나 대통령도 이때의 악몽을 떠올린 듯 "우리는 우루과이에 대한 복수를 12년 동안 기다려왔다. 이번에는 수아레스의 '손'이 가나를 방해하지 못할 거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수아레스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을 앞둔 지난 1일 기자회견에서 "(나쁜손에 대해) 사과하지 않겠다. 그때 퇴장 당하지 않았느냐"는 말로 가나 선수들을 자극했다.

선발 출전했다가 경기 후반 교체된 수아레스는 한국팀이 포르투갈을 상대로 역전골을 넣었다는 소식에 벤치에 앉아 결국 오열했다. 35세인 그는 이번이 사실상 인생의 마지막 월드컵 무대였다.

통쾌한 복수전 후 가나의 대니얼 아마티는 "경기 중 우루과이가 1골이 필요하다는 걸 알았다. 동료들에게 '우리가 16강에 갈 수 없다면, 우루과이도 못 가게 막자'고 이야기했다"고 털어놨다.

가나 축구팬들 역시 조국 가나 탈락의 슬픔보다 우루과이 탈락의 기쁨이 더 컸다. 실망하거나 좌절하기는커녕 기뻐했고, "코리아"를 연호하며 한국의 16강 진출을 축하해주기도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